세일즈포스 활용 정산프로세스 관리방안 - 광고대행사편

최종 수정일: 2021년 7월 23일


정산이란 영업활동을 통해 발생한 매출액에 대해 비용과 이익을 산출하고 이에 대한 대금지급 및 청구와 같은 업무프로세스를 뜻합니다. 즉, 개인이 가계부를 관리하듯 기업에서의 ‘돈의 흐름💰’을 관리하는 프로세스라고 이해하면 쉬울 것 같습니다.


판매한 제품 또는 서비스에 대한 원가, 대금지급 대상, 일정 등이 명확하다면 정산이 복잡하지 않을 테지만, 여러 상황에 따라 정산의 방식과 프로세스가 자주 변동되는 경우라면 정산프로세스가 매우 복잡해질 수 있습니다.


오늘은 ‘디지털 광고대행사’의 수익 및 정산구조를 예로, 세일즈포스로 정산프로세스를 관리하는 방안과 이점을 소개해 드리고자 합니다.




먼저 디지털 광고대행사의 수익구조에 대해 살펴볼까요?

디지털 광고시장 구조

- 광고주   : 광고를 집행하고자 하는 회사/브랜드

- 광고대행사 : 광고주의 요청에 따라 광고업무를 위탁받아 진행하는 회사

- 매체사   : 광고지면을 제공하는 플랫폼을 보유한 회사 예) 네이버, 카카오, 구글, 페이스북 등

- 미디어렙사 : 매체사의 광고지면을 판매할 수 있도록 권한을 위임받아 대행하는 회사



예를 들어, 광고주가 100만원의 광고를 집행할 경우, 네이버와 같은 광고매체사에서는 100만원의 10%인 10만원을 미디어 렙사에, 10%인 10만원을 광고대행사에 수수료로 제공하고, 나머지 80만원이 실제 광고캠페인 비용이 됩니다.


해외매체(구글,페이스북 등)의 경우 광고비에 대한 대행수수료를 제공하지 않아, 대행사에서는 실제 광고비용에 대행사의 마진을 더해 총 광고비용을 산출하게 되며, 이를 통칭 ‘마크업’이라고 부릅니다.


정리하자면 광고주가 제공하는 광고비는 ‘매체광고비용 + 미디어렙사수수료 + 광고대행사수수료’ 로 나누어집니다. 이때 이러한 광고비를 어떤 관계사(대행사/미디어렙사/매체사)에 얼마를 언제 지급할지에 대해 정리하는 것이 바로 정산프로세스입니다.